모들 책안내

내 것이 얼마나 되나

우울한섬 2022. 4. 19. 16:40
모시는어린이 01

내 것이 얼마나 되나

신현득 동시집

■ 이 책은…

이 책은 ‘오래 산 어린이’처럼, 물들지 않는 동심과 세상의 이면을 생명력 있게 들여다 볼 줄 아는 혜안을 모두 갖춘 신현득 시인의 서른아홉 번째 동시집이다. 이 동시집의 첫 번째 관심사는 ‘우리가 함께 가진 것’이다. 지구, 공기, 태양, 달, 별…. 동심은 이 모든 것을 ‘내 것’으로 삼을 줄 아는 마음이니, 시인은 어린이야말로 부자 중의 부자라고 말한다. 시인 스스로 ‘통일 참여’ ‘역사 참여’ ‘우주 참여’ ‘현실 참여’라고 명명해 온 범주의 동시들도 들어 있는데, 특히 이 시집에서는 ‘동심의 매직성(magic性)’을 만족시키고자 했다. 이를 ‘동화적 동시’라고 할 수 있다. 동화적 상상력이 들어오면서 동시의 폭은 우주보다 더 넓어지게 되었다. 다른 말로 하자면, 이 동시집에는 벌써 ‘메타세계’가 구현되어 있다. 또 이 동시집에는 소파 선생 일대기를 소재로 하여 쓴 14편을 포함해서 독자들이 소파 방정환 선생님을 친근하게 마음에 담을 수 있게 하였다. 모시는어린이 첫 번째 동시집이다.

 

  • 분야 : 어린이/문학
  • 저자 : 신현득
  • 발행일 : 2022년 4월 30일
  • 가격 : 11,500원
  • 페이지 : 136쪽 (두께 7.3mm)
  • 제책 : 무선
  • 판형 : 130×210mm
  • ISBN : 979-11-6629-101-2 (73810)

■ 출판사 서평

- ‘작품에 대하여’(신현득) 중에서

1. 여기에 판타지 기법을 도입한 것은 세계 공통의 아동문학 이론인 ‘동심의 매직(Magic)성’을 만족시키기 위해서였다. 동심과 매직(요술)과 판타지는 동질이다.
이런 판타지는 아득한 옛적에 있었던 우리 첫 할아버지의 ‘천강설(天降說)’에서부터 시작된다. 박 속에서 금과 은이 쏟아진 <흥부전>의 동심이 바로 그것이다. 원래 판타지는 동화에서 쓰던 기법이었다. 판타지 기법을 동시에 도입함으로써 동시 소재의 세계가 배로 넓어졌다. 그리고 동시의 세계를 불가능이 없는 세계로 만든 것이다. 동시와 동화를 하나의 줄기에 이어서, 아동문학 세계를 풍부하게 하였다.

2. 이 동시집 제5부는 서른세 살을 살고 가신 소파 선생의 생애에서 시가 될 만한 내용을 골라서 12편의 동시 안에 담아본 ‘이야기 시’이다. 이 중 <『사랑의 선물』 한 권은>을 살펴보자.

- 우리나라 첫 번째 어린이 책. /
- 우리나라 첫 번째 아동문학 책. /
- 우리나라 첫 번째 동화책. //
그래서 작은 책 아니었지. //
- 우리나라 독서운동, 첫 번째 책. /
- 우리나라 어린이 운동이 시작된 책. /
- 방정환 문학이 시작된 책. //
그래서, 그래서 작은 책 아냐.

― <『사랑의 선물』 한 권은> 중에서

(중략) 소파 방정환 선생은 짧은 일생을 살았지만, 참으로 빛나는 일을 많이 하시고 좋은 글을 많이 남긴 위인이다. 올해(2021)는 소파 방정환 선생이 돌아가시진 지 90주기요, 방정환 선생이 주도자 한 사람으로 참여한 <천도교소년회)가 만들어진 지 100주년이 되는 해이고, 내년(2022)은 <천도교 소년회>가 주동이 된 ‘어린이의 날’ 100주년이 되는 해이다. (중략) 이 시집이 그 일을 기억하고, 기념하는 작은 디딤돌이 되어, 어린이들이 기쁘게 살아가는 세상이 크게 열리기를 바란다.

■ 차례

1. 새싹의 목소리

■ 노래로 인사하기   ■ 메모는 짧아야
■ 물병 하나 차고   ■ 가오리연이 된 가오리
■ 원숭이 엄마   ■ 그래선 안 되지
■ 새싹의 목소리   ■ 소나기 삼형제
■ 구불텅 소나무   ■ 맛있는 저녁밥

2. 일기는 나에게 쓰는 편지

■ 앞당기면 좋은 것   ■ 겨울나기 준비
■ 그래도 그래도   ■ 일기는 나에게 쓰는 편지
■ 세계를 돌아보니   ■ 구르는 바퀴
■ 할아버지 그때가 옛날 옛적   ■ 자랑스런 한류
■ 가로수 착한 나무   ■ 매미 울음까지

3. 엄마의 귀

■ 엄마의 귀   ■ 숨쉬는 봄
■ 엄마 열매 닮기   ■ 좋은 흙 만들기
■ 인심 좋은 재주꾼   ■ 나무마다 할 일이 있죠
■ 동네 이름 다 망쳤다   ■ 작은 바람 착한 바람
■ 첫서리 온 날   ■ 발 시리지 않을까?

4. 내 것이 얼마나 되나

■ 똑똑해진 연필   ■ 한 오리씩 시끄럽네
■ 매우 똑똑해진 의자   ■ 바람이 지닌 것
■ 산봉우리 공깃돌   ■ 산봉우리로 공기받기
■ 내가 내가 셋이 됐다   ■ 내 것이 얼마나 되나?
■ 솔거가 그린 단군

5. 『사랑의 선물』 한 권은

■ 젊어지는 샘물   ■ 아기 방정환
■ 옛날 학교 일곱 살 학생   ■ 엄마 몰래 숨어서 울기
■ 만세 함성 속에서   ■ 잡지 왕국 개벽사
■ 소파 선생 뒤에는 일본 경찰이   ■ 『사랑의 선물』 한 권은
■ 서울과 도쿄에서 어린이날 잔치   ■ 소파 선생 그 손길
■ 소파 선생 이야기 솜씨   ■ 소파 선생 걸음걸이
■ 겨레 어린이들 묵념 속에서   ■ 소파 선생 쉼터에 호드기 소리

작품에 대하여

 

■ 저자

신현득 _ 아동문학가(동시 전공). 현재 한국 문인협회 고문. 국제 펜클럽 한국본부 고문. 한국 아동문학회·한국 동시문학회·한국 불교 아동문학회 고문. 경상북도 내 초등학교 교사, 소년한국일보 취재부장 등을 역임하고 강남대, 서울예대, 인하대, 한양여대, 단국대 등에서 <아동문학론>과 <세계 아동문학사≫ 등을 강의했다. ●등단: 조선일보 신춘문예 동시부 입선(1959), 조선일보 신춘문예 동시부 당선(1960), 소년한국일보 신인상(동시) 수상(1961) ●저서: 동시집 『아기 눈』(1961) 등 38권, 동화집 『거꾸로 나라의 여행』(1986) 등 15권 ●수상: [아동문학상] 세종아동문학상(1971), 대한민국아동문학상(우수상, 1979), 해강아동문학상(1985), 대한민국동요대상(작사부문, 1988), 한국동시문학상(1998, 아동문예사), 한국불교아동문학상(1997), 이주홍아동문학상(1998), 반달동요대상(2005, 한국문화예술원), 눈솔어린이문화상(2010, 색동회), 윤석중문학상(2011, 새싹회), 우리나라 좋은동시문학상(2021, 한국 동시문학회) [일반 문학상] 농민문학상(2001, 농민문학회), 윤동주문학상(2003, 운동주문학상 운영위원회), 한국현대시인상(2009, 한국 현대시인협회), 서울시문화상(2011, 서울시), 자유문협상(2015, 한국 자유문인협회), 한국동시문학상(2021, 한국동시문학회)

'모들 책안내' 카테고리의 다른 글

황악산 거북이의 꿈  (0) 2022.05.30
한국학강의  (0) 2022.04.28
내 것이 얼마나 되나  (0) 2022.04.19
다시개벽 2022·봄호·제6호  (0) 2022.04.19
지구인문학의 시선  (0) 2022.03.24
불교와 함께한 종교 연구  (0) 2022.03.18
『죄, 의미 문명 Ⅰ』 2022년 대한민국학술원 우수학술도서 선정